축제로 보는 유럽의 역사와 문화(종결편)

안개와 비 그리고 사람들로 기억되는 에딘버러축제!
 

스코틀랜드 동북부 해안에 자리잡고 있는 에딘버러市 한복판에는 고색 창연한 스코틀랜드 城이 자리잡고 있습니다. 이 고색창연한 스코틀랜드 성이 해마다 8월이면 축제로 시끌벅적 거립니다
에딘버러 국제페스티벌 (Edinburgh International Festival)은 전세계 유명 예술인들이 모여 한 여름을 화려하게 장식하는 세계적인 예술축제입니다. 연극, 무용, 오페라, 오케스트라, 미술품 전시, 등불행렬, 거리공연 등 매일 5백개가 넘는 공연이 해마다 열리고 있습니다. 에딘버러 페스티벌은 영국의 약 650가지의 예술 문화 축제 중 영국의 문화를 대표하며, 규모와 수준에 있어서 최고를 자랑하고 있습니다.


 

에딘버러 국제 페스티벌은 1947년으로 제 2차 세계대전의 상처와 그림자가 유럽 전역을 무겁게 덥고 있던 시기에 시작되었습니다.
글린데본 오페라단의 행정관이던 루돌프(Rudolf Bing)을 포함하는 몇몇 뜻있는 사람들에게 재기의 바람을 불어넣어 전쟁의 상처를 치료하기로 뜻을 모았고, 그래서 나온 아이디어가 바로 축제였습니다. 이는 유럽 대륙에서도 호응을 받아 몇몇 도시에서 참가를 알려오기 시작하며 발전했습니다.

주공연장인 Festival Theatre를 비롯해서 Usher Hall, Queen's Hall, King's Theatre, Edinburgh Playhouse 등에서 공연이 행해집니다.


 

에딘버러 인터내셔널 축제 이외에도 에딘버러 프린지 축제, 영화제, 도서 페스티벌, 재즈 페스티벌 등 굵직한 축제들로 바쁜 계절인 것입니다. 집약적인 시간과 공간에 볼거리가 많으므로 그로 인한 관광 상승 효과가 매우 큽니다.
여기에 또 하나의 상승 효과를 주는 관광상품이 있으니, 50년 넘게 진행되어 온 밀리터리 타투(Military Tattoo)가 바로 그것입니다. 에딘버러 성 앞 광장을 막아 대형 객석을 만들고 그 가설 공연장에서 정통 스코틀랜드 경기병의 백파이프와 북 연주를 보여줍니다. 에딘버러 성의 찬란한 조명과 어우러져 스코틀랜드만의 매력을 느낄 수 있는 볼거리입니다. 이 공연의 인기는 여타 다른 축제들보다 단연 앞서서, 매일 밤 수천명의 관객이 줄지어 입장하는 모습은 정말 부러운 광경입니다.



하지만 에딘버러가 축제의 도시로 성가를 높인 데는 단연코 프린지 페스티벌의 공로가 크다고 보아야 합니다. 프린지라는 말은 주변부라는 뜻으로 해석될 수 있는데, 에딘버러 인터내셔널 축제가 시작된 같은 해에, 무작정 그 곳에 온 초청받지 못한 8개의 극단에 의해 프린지 축제는 시작되었습니다. 그러한 이유로 프린지 축제는 지금까지도 모든 단체가 자유참가의 형식을 띠며, 그런만큼 참가 단체의 수도 상상을 초월합니다.


에딘버러 프린지 페스티발에서는 극장(theatre)이라는 용어를 거의 쓰지 않고 모두 공연장(venue)이라고 쓰는데 이는 임시 공연장과 야외 공연장에 대한 배려라고 할 수 있습니다. 실제로 거리에서 펼쳐지는 많은 아마츄어 공연과 즉흥공연, 선전활동 들이야 말로 축제의 분위기를 살리는 바람잡이 역할을 합니다. 축제 사무국은 200여개의 공연장에 번호를 매겨 관리하는데, 대부분 교회나 성당 건물을 그대로 사용하여 일요일에 공연이 없는 경우도 많습니다.


 

에딘버러는 에딘버러 성에서 바라보는 바다경치가 일품입니다. 에딘버러 성에서 홀리로드 궁전으로 이어지는 로얄마일은 아기자기한 가계들과 카페들이 큰 볼거리입니다.
에딘버러 주변에는 괴물이 나온다는 네스호 비롯해서 호수의 도시라고 하는 로크로 몬든 포함하는 여행상품, 고성을 주로 찾아다니는 상품, 위스키 저장소를 견학하는 상품 등 워낙 코스도 다양하고 가격대도 다양하게 있어 선택의 폭이 무척 넓습니다. 작은 미니 버스를 타고 관광하는거라 운전사가 가이드 겸 재담꾼으로 여행하는 세계각국의 사람들과 금방 가족같은 분위기로 즐거운 여행을 할 수 있습니다. 스코티쉬의 딱딱한 영어발음도 원없이 들을수 있습니다.
하일랜드 투어는 런던의 트라팔가 스케어 부근에 있는 스코틀랜드 관광센터에서 미리 예약할 수도 있고 에딘버러에 가서 투어리스트 센터에서도 예약할 수 있습니다. 직접 투어버스가 출발하는 에딘버러 성 앞에서 돈을 주고 타도 됩니다. 에딘버러 시내관광보다 아마 100배는 만족할 수 있을 것입니다.








Posted by 솔소리

축제로 보는 유럽의 역사와 문화(2편)

이탈리아 베로나 오페라 축제를 아십니까?

베로나는 이탈리아 북부에 있는 작은 도시입니다.

동쪽으로는 베니스가, 서쪽으로는 밀라노와 연결되고 있어서 하나의 관광벨트를 이루고 있는 아름다운 도시입니다.

베로나가 가장 자랑하는 유적이자 축제의 공간은 도시 한가운데에 자리잡고 있는 '아레나'라고 하는 거대한 야외무대입니다.

이 곳은 원래 고대 콜로세움 경기장으로 건축된 곳인데, 오늘날은 야외 오페라 축제가 열림으로써 세계적인 관광의 명소로 자리잡게 되었습니다.

아레나는 고고학적 가치를 지닌 축제 공간으로서의 야외극장입니다.

또한 베로나는 셰익스피어의 [로미오와 줄리엣]의 배경 도시로 더욱 유명한 도시입니다. 로미오와 줄리엣의 이야기가 실화가 아님에도 베로나에는 로미오의 집, 줄리엣의 집, 줄리엣의 무덤 등이 관광 명소로 자리잡고 있습니다.

오스트리아를 떠나 이탈리아로 향합니다.
이동은 기차편을 이용..2번을 갈아타야 한는 수고는 알프스를 넘어가는 경치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닙니다.
다섯시간 가량 알프스의 경관에 취해 차창을 보고 있노라면 어느새 이탈리아로 넘어섭니다.
첫 목적지는 베네치아......
최종목적지는 베로나 오페라 축제이지만 어디 이탈리아까지 와서 베네치아를 들리지 않을수 있나요!
배를타고 베네치아로 들어가면 만나게 되는 "탄식의 다리" "싼마르코광장" .....너무나 유명한 관광명소입니다.













115개의 섬, 177개의 크고 작은 수로, 354개의 다리, 이것이 베네치아를 이루고 있는 복합체입니다.
여행의 시작은 산 마르코 광장으로부터 시작하는 편이 좋습니다. 산타루치아 역이나 로마 광장에서 1번 수상버스를 타면 40분 정도 소요되는데 내리는 지점은 리알토 다리 혹은 산마르코광장입니다. 시간이 촉박한 경우는 산마르코광장으로 바로가도되나 가능하면 리알토다리에서 내려서 걸어가도 좋습니다.

20여분 정도 걷게 되지만 골목 골목 마다 볼거리가 많습니다. 골목이 많아 길을 잃을 걱정을 하게 되지만 유심히 건물의 벽을 보면 모든 이정표가 산 마르코와 리알토 다리 중심으로 되어 있어서 헤매는 경우는 별로 없습니다.

베로나로 가는 도중 피렌체에 들러 두오모, 베키오 궁전, 미켈란젤로 언덕, 우피지 미술관 등을 돌아보는 재미도 쏠쏠합니다







베로나에 가면 오페라 축제 이외에도 꼭 들러 볼만한 곳이 바로 "로미오와 줄리엣"과 관련된 관광지 들입니다.
실화는 아니지만 너무나 유명한 이야기를 실제의 공간을 만들어 현실화 시켜놓은 것이 재미 있고 볼만하지요!
사랑의 맹세를 다닥다닥 붙여놓고 그것을 지키고자 하는 사람들의 사연들이 미소를 짓게 합니다.




아레나는 최근 수십년 동안 세계 오페라의 중심이었습니다.
특히 <베로나 오페라 축제>는 아레나의 고대 원형극장의 묘미를 최대한 살리고 구조를 그대로 활용하여 2만 명의 관객을 수용할 수 있습니다.
또한 공연효과를 충분히 내기 위해 인공 음향과 관객석의 조명은 전혀 사용하지 않습니다. 이것은 콜로세움의 건축술과도 연관되는 것이지만, 경기장 내부의 소리 울림 자체가 하나의 확성기적인 효과를 가지고 있습니다. 이탈리아 특유의 풍부한 가창력으로 관중을 압도하고 매료시키는 것이야말로 더욱 커다란 감동으로 남습니다.

축제기간 중 모든 공연은 밤 9시에 시작하고 전통적 관례에 따라 공연 시작 전에 관객들에게 촛불을 들게 하는 의식으로 오페라 지휘자와 출연자에게 경의를 표하기도 합니다.
오페라 축제는 특히 이탈리아가 낳은 세계적 오페라 작곡가 베르디와 푸치니의 작품들을 중심으로 짜여져 라트라비아타, 아이다, 투란도트, 리골레토, 나부코 등이 레퍼토리로 공연되고 있으며 마리아 칼라스, 레나타 테발디, 마리오 델 모나코, 플라시도 도밍고, 호세 카레라스, 루치아노 파바로티, 리카르도 무티 등 세계적 성악가들이 출연해 축제의 명성을 쌓아왔습니다. 축제 시즌에는 매일 밤 공연에 약 15천명의 관객이 꽉 차서 오페라 축제를 즐깁니다.
모두 자유로운 분위기에서 오페라를 감상할 수 있는데 관람석에는 정장과 반바지가 섞여있고, 막간엔 에스프레소나 샌드위치를 즐길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가장 행복한 것은 공연장 위로 별이 뜨고,그 사이로 시원한 바람이 지나간다는 점입니다.

베로나의 아레나 오페라 축제는 콜로세움이라는 유적을 단순한 문화유산으로서가 아니라 오페라라고 하는 이탈리아가 자랑하는 최고의 음악예술과 긴밀히 결합시켜 이루어낸 경이로운 성공 사례입니다.







 

Posted by 솔소리


믹시